NK뉴스
[기획]버마 민주화운동단체 탐방기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03-15 17:40:20  |  조회 488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버마 민주화운동 교류’ 프로그램에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photo 박진걸 기자

▲ ‘북한-버마 민주화운동 교류’ 프로그램에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photo 박진걸 기자

미국의 미 민주주의 연구소(National Democratic Institute)에서 주최한 ‘북한-버마 민주화운동 교류’ 프로그램에 참석차 버마와 국경을 접한 태국을 방문한 지난 1월, 버마는 한국의 6월항쟁 직후 민주화 물결을 연상시키는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었다.


 

북한인권문제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은 누구나 북한보다 더(또는 북한만큼은 아니더라도 그와 비슷한 수준의) 인권침해가 심각한 나라가 세상에 과연 있을까라는 의문을 갖는다. 그나마 외부인들이 북한과 가장 근접한 인권침해 수준을 갖고 있는 국가로 꼽는 나라가 버마이다.


 

동남아시아 서북단에 위치한 버마는 영국의 식민 통치를 거쳐 1948년 독립 후 1962년까지 짧은 기간 동안 민주주의를 누렸다. 그러나 1962년 군사 쿠데타 이후, 버마는 지금까지 군부독재아래 있으면서 연평균 1인당 국민소득 600달러의 세계 최빈국으로 전락했다. 버마 군부독재는 1988년 8월 8일의 8888민주화운동과 2007년의 반정부 시위를 잔인하게 무력 진압했고, 지난 1990년에는 30년 만에 처음으로 민주 선거를 실시했지만 야당인 민족민주동맹(NLD)의 압승으로 끝나자 선거결과를 인정하는 것을 거부하고 독재를 유지하고 있다. 당시 야당을 승리로 이끈 지도자가 아웅산 수치 여사이다. 아웅산 수치 여사는 버마의 독립운동가이자 국민영웅인 아웅산 장군의 딸이다. 영국에서 살다가 버마 민주화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귀국했고, 수십 년간 군부에 의해 가택연금을 당했다.


 

그런 버마에 지난 1년여 사이 민주화의 물결이 몰아치고 있다. 지난 2010년 11월 아웅산 수치 여사의 가택연금이 해제된 것을 시작으로, 2011년 초 간접선거로 당선된 군부의 테인 세인 대통령은 300여명의 정치범을 석방하고 NLD를 합법화 하는 등 민주개혁을 점진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버마 민주화 운동가들과의 조우

 

북한인권운동 관계자들이 태국의 버마 망명 커뮤니티와 민주화운동가들을 만나러간 지난 1월 초에도 8888운동 지도자들과 2007년 반정부시위 지도자들을 석방하는 등 군부의 유화 제스처는 계속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25일부터 31일까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인권시민연합(시민연합), 탈북성공적인통일을만들어가는사람들(성통만사), 새롭고하나된조국을위한모임(새조위), 탈북인권청년연합(탈청), 데일리NK, NK지식인연대, 임진강 등 9개 단체의 대표자들이 ‘북한-버마 민주화운동 교류’ 프로그램에 참가차 태국 방콕과 태국과 버마의 국경도시인 매소트를 방문했다.


 

26일과 27일 머물렀던 방콕의 한 호텔에서는 마침 매년 연초에 열리는 버마 민주화운동가들의 연례 전략회의가 열리고 있었다.

 

전략회의에는 버마에서 망명한 민주화 운동가들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스웨덴, 대만, 한국 등 국제사회에서 버마 민주화를 지지하는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었다. 버마 민주화운동이 8888운동때부터 시작하면 20여년, 군부독재와 소수민족 반군의 내전부터 따지면 40년이 넘었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전 세계 각국에서 버마 민주화운동만을 위해 일하는 단체들이 있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 미국 등 몇몇 나라에서만 적으나마 관심을 받고 있는 북한인권운동 단체 관계자로서는 매우 부러운 대목이었다.


 

전략회의에는 각국 버마 민주화 운동가 100여명이 참석했는데 첫날인 26일 오전부터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토론의 주제는, 당연히, 현재 불고 있는 민주화 바람의 성격을 정의하고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졌다.

 

우선 2010년 말부터 시작돼 현재 진행형인 민주화의 성격을 규정하는데 있어서는 버마 망명활동가들과 국제 활동가들 사이에 이견이 있었다.

버마 망명 활동가들은 군부에 의한 ‘위로부터의 민주화’가 진정성이 없다고 평가하는 경향이 강했다. 8888운동에 참여한 소위 88세대의 일원으로 현재 태국에 망명해 민주화 운동을 이끌고 있는 여성활동가 J씨는 기조발표에서 “버마 군부에 의한 최근 일련의 개혁조치들은 진지한 민주화조치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300여명의 정치범이 석방되긴 했지만 여전히 1000여명이 넘는 정치범들이 감옥에 갇혀있는 상태”며 “인권보호를 명목으로 신설된 국가인권위원회도 위원장이 군부 인사이자 인권침해 가해자인 사람이 임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는 4월에 있는(NLD와 당수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참가하기로 결정한) 보궐선거에도 망명단체들은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北, 진정성 없는 개혁 제스처 취한다면?

 

J씨의 기조발표가 끝나자 플로어의 외국 버마인권단체 관계자들로부터 질문이 쏟아졌다. “개혁의 진정성이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보궐선거에 참여해 국내에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닌가?”, “개혁의 진성성의 기준은 무엇인가? 버마 군부가 어떻게 나올 때 진정성을 믿을 수 있는가?”.


 

더 깊이 있는 토론이 벌어지려는 찰나 북한인권운동단체측 참가자들은 다른 방으로 안내돼 버마 민주화운동에 오랫동안 관여해온 망명 운동가로부터 버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소개를 들었다.


 

북한인권운동단체 관계자들에게는 생소하면서도 부러웠던 부분은 버마인권운동 전략대화의 국제적 성격만은 아니었다. 외부세계와 수십 년간 단절돼 있었다가 조금이나마 문이 열리고(민주화 개혁과 보궐선거), 그 기회를 받아들일지 말지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북한민주화운동가의 입장에서는 꿈같은 이야기처럼 들렸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북한인권운동도 언젠가는 이와 비슷한 논쟁이 격렬하게 벌어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정은 정권이 (유사) 개혁이나 유화책을 내놓을 경우, 국제사회와 인권단체들은 어떻게 그 진정성을 평가할 것이며 북한의 자체적 개혁과 위로부터의 민주화를 도울 것인가?


 

이러한 질문들이 뇌리를 스치는 가운데 다음날인 27일, 북한인권운동 관계자들은 태국과 버마의 국경도시인 매소트로 향했다. 매소트는 방콕에서 비행기로 1시간 정도 떨어진 태국 북서부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버마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곳으로써 버마 정부군의 탄압을 피해 태국으로 망명한 소수민족 난민들이 상당수 거주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이 불법체류 신분이라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지만 인권단체 관계자들은 최대 5만여 명의 버마 난민들이 매소트에 거주하고 있다고 주장한다.(태국 전역에는 버마 난민이 최대 수백만 명까지 되는 것으로 추산되나 이 또한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다.)

버마 난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관계로 매소트에서는 곳곳에서 버마 난민들을 만날 수 있었다. 간판들도 상당수가 태국어와 버마어 2개 국어로 쓰여 있었고 버마 망명자 단체나 민주화 단체들도 이곳 매소트에 둥지를 틀고 있었다.


 

28일,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은 NDI 관계자의 안내로 매소트 인근의 버마 난민촌을 방문했다. 난민촌의 상황은 열악 그 자체였다. 매소트 시내에서 차로 30분 이동한 곳에 위치한 난민촌은 비가 내리면 무너질 듯 허름하게 한국의 짚 비슷한 풀로 엉겨놓은 집들로 빽빽이 들어차 있었다. 마을을 둘러싼 철조망이 아니면 일반 태국의 농촌 마을을 연상시켰다.

 

버마 난민들의 또 다른 비극…지뢰에 의한 부상

 

NDI 관계자의 주선으로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은 난민촌 대표들을 만날 수 있었다. 놀랍게도 난민촌 대표들은 모두 민주적인 방식으로 선출된 대표자들이었다. 난민촌 내에서는 태국정부의 묵인 하에 상당부분 자치가 이뤄지고 있었다. 특히 중범죄를 제외한 경범죄의 처벌 등 일부 사법기능도 난민촌 자치기관이 처리하고 있었다. 그러나 난민촌 내의 일반적인 생활수준은 비참한 정도였다. 대부분의 난민들이 공식적으로는 불법체류 신분이기 때문에 노동을 할 수가 없다. 소수만이 체류허가를 얻어 외부에 나가 노동을 하거나, 몰래 태국 경비대에게 뇌물을 주고 빠져나와 일을 하지만 생계를 꾸리기에는 역부족이다. 따라서 매소트의 난민은 생계의 상당부분을 해외원조에 의존하고 있다.


 

철조망 너머로 난민 아이들이 축구공을 차는 모습을 뒤로하고 매소트로 향했다. 학교도, 희망도 없는 이 아이들에게 유일한 즐거움은 다 뜯겨진 축구공 하나뿐이라는 사실이 우리를 씁쓸하게 했다.


 

난민촌에 이어 매소트에서 운영되고 있는 각종 구호단체를 방문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이 바로 매 타오 클리닉이었다. 버마 난민의 마더 테레사로 알려진 신시아 마웅 박사가 1989년 세운 매 타오 클리닉은 극빈층인 이곳의 버마 난민들에게 무료 시술을 해주고 있었다. 처음에는 작은 병원으로 시작했으나 국제사회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지금은 외과, 산부인과, 치과 심지어 동양의학까지 갖춘 종합병원으로 성장했다. 우리가 방문했을 때에도 매 타오 클리닉은 환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매소트 한 가운데 단층 건물들로 이뤄진 매 타오 클리닉에서는 열대지방이자 난민촌에 위치했다는 특색이 무색할 만큼 위생적으로 깨끗해보였다.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져, 조지 W 부시 미국대통령이 태국을 방문했을 때 부인 로라 부시 여사가 이곳을 찾기도 했다. 매 타오 클리닉의 특징 중 하나는 재활의학과였다. 근처 지뢰밭에서 지뢰를 밟고 다리나 손을 잃은 환자들을 치료하고 그들에게 의족을 만들어주는 시설이 따로 있었다. 버마군과 태국군이 경쟁적으로 난민의 이동을 막기 위해 지뢰를 무차별 매장하는 바람에 이곳 병원에는 거의 매일 한두 명꼴로 지뢰 부상자가 찾아오고 있다고 했다. 버마 난민들의 또 다른 비극이었다.


 

버마 정부군, 소수민족 여성 집단 강간

 

이튿날인 29일에는 버마망명자 및 민주화단체들에 대한 방문이 있었다. 그 중에서도 특기할만한 단체는 정치범후원연맹과 버마여성리그였다.


 

정치범후원연맹(Assistance Association for Political Prisoners)은 버마의 정치범출신 석방자들로 구성된 단체였다. 이들은 한국의 북한인권정보센터처럼 버마의 각종 인권침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화 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정치범 석방자로서 태국에 망명한 사람들에게 교육, 훈련을 진행하고, 버마 내부에서도 민주화 활동을 조직, 후원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고 있었다. 이 단체의 대표이자 버마에서 8년간 정치범으로 수감된 뒤 석방돼 망명한 아웅 묘 테인 씨는 외국에 유학한 경험은 없었지만 유창한 영어로 자신의 인생역정을 설명했다. “반정부 시위를 했다는 이유로 버마 군사정부로부터 체포돼 8년간 복역한 뒤 출감했을 때에는 절망적인 상황이었습니다. 일자리도 찾을 수 없었죠. 그래서 나는 스스로 영어와 컴퓨터를 배우기로 했습니다. 겨우겨우 취직한 회사에서 컴퓨터를 어깨너머로 배우고 선교사로부터 영어를 배웠던 것이 나중에 태국으로 망명해 민주화운동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이어서 방문한 버마여성리그는 버마 망명자 여성단체들의 연맹체였다. 태국 치앙마이에 본부를 두고 매소트에 지부를 둔 이 단체는 버마여성연맹, 카첸 여성연합, 카렌여성조직, 샨 여성행동네트워크 등 각 민족별로 구성된 여성단체들이 함께 모여 있었다. 벌써 11년째 활동해온 버마여성리그는 특히 버마 난민과 내부의 여성인권 존중과 여성의 정치적 참여 확대를 위해 일하고 있었다. 이들은 버마 내외부의 여성 활동가들을 교육하고 훈련해, 민주화된 버마의 지도자로 만들고자 하는 목적도 갖고 있었다. 연맹체이기 때문에 조직이 느슨해질 수도 있지만, 버마여성리그는 각 단체에서 파견한 대표자들로 구성된 상무위원회에서 일상 업무를 처리하고, 전체 단체 대표자들이 6개월에 한 번씩 평의회를 열어 큰 업무를 다루는 식으로 기민하게 일처리를 하고 있었다. 이 단체 관계자는 “한번은 카렌족 거주 지역에서 정부군이 대량으로 소수민족 여성을 강간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 때 5인 상무위원회에서 재빨리 성명서를 발표해 국제사회의 규탄을 이끌어낸 바 있다”고 소개했다.


 

버마의 종족 구성은 다양하다. 다수민족인 버만족(전 인구의 68%)와 샨족(9%), 카렌족(7%), 몽족(2%), 카친족(1.5%) 등이 있다. 집권 군부세력은 거의 모두 다수민족인 버만족 출신이다. 버마 민주화 운동은 원래 소수민족 반군의 내전으로 시작했다. 버마족 출신 인사들이 민주화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8888 항쟁 이후이다.(아웅산 수치 여사도 버만족 출신이다.) 그러나 여기에 문제를 더 복잡하게 하는 요소가 있다. 바로 종교문제다. 버마인구의 압도적 다수인 90%정도는 불교도이다. 그러나 앞에서 썼듯이, 소수민족인 카렌족, 카친족 중 상당수는 기독교도이다. 이들은 버마정부로부터 민족탄압 뿐만 아니라 종교탄압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화 위해 종족·종교 뛰어 넘는 연대

 

버마 난민 중 많은 숫자는 소수민족인 친족, 카친족, 카렌족이다. 이들은 영국 식민지 시절, 영국인 선교사들에 의해 집단으로 개종해 오늘날에 이르렀다. 그러나 카렌족 중에서도 불교도를 신봉하는 집단이 있다. 그래서 기독교계열 카렌족 반군인 ‘카렌민족연맹’이 버마 정부군과 투쟁을 계속하는 가운데 불교계열의 카렌족이 이탈해 만든 ‘민주카렌불교군’은 정부군과 휴전하고, 카렌민족연맹과 교전을 벌이고 있다. 버만족이 버마 중심의 곡창지대에 거주하고, 소수민족들은 주로 외곽에 거주한다. 그런데 이 버마 외곽지대에 석유 등 천연자원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상황을 더 꼬이게 하고 있다. 소수민족들은 군부정권에 자치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들의 거주지역에 천연자원이 많아 버마 정부가 그 요구를 들어줄 가능성이 줄어든 것이다.


 

민족, 종교갈등의 존재나, 국제정세, 독재의 강도 등 많은 측면에서 버마의 독재수준은 북한과 비교할 수 없다는 것이 북한인권단체 측 참가자들의 중론이었다. 그러나 이들로부터 분명히 배울 점은 있었다. 버마민주화 단체들이 국제사회와 맺고 있는 치밀한 네트워크는 버마민주화 운동이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는데 큰 도움이 됐다. 또한 종족별, 종교별 갈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 단체들이 최대한 연합하려고 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북한민주화운동이 앞으로 배워나가야할 부분이라는데 참가자들의 의견이 일치했다.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은 버마민주화의 물결을 어깨너머로 바라보면서 부러움과, 또 한편으로는 교훈을 안고 귀국길에 올랐다. 버마에 하루빨리 민주화가 이뤄지길 바라면서, 북한 역시 버마보다 늦지 않게 민주화 대열에 합류하기를 기원한다.

   
137 [FOCUS]北, 김정은 공개활동 장면 치밀하게 연출  NKnet 12-03-16 4891
136 [연재]장성무의 평양 25時  NKnet 12-03-16 6469
135 "11·18상무 부패온상 됐다…年 3만달러 벌이"   NKnet 12-03-16 3993
134 [REVIEW] 『북한이 버린 천재 음악가 정추』  NKnet 12-03-15 5135
133 [기획]버마 민주화운동단체 탐방기  NKnet 12-03-15 4886
132 [좌담]“북핵, 테러집단 이전 가능성 커…核정상회의서 다뤄야”  NKnet 12-03-14 4148
131 北교화소 수감자 이용해 南가족에 송금 요구  NKnet 12-03-14 4084
130 휴대폰 함정수사 기승…"갑자기 통화되면 경계해야"  NKnet 12-03-14 4034
129 탈북 봉쇄위해 양강도-함북 경비여단 맞교체  NKnet 12-03-14 3880
128 瀋陽 체포 탈북자 처형·수용소행 피할수 없나   NKnet 12-03-12 3902
127 "투먼 탈북자 41명 북송"…구류장 공사 명분  NKnet 12-03-12 3738
126 "김대장, 젊은 혈기로 새로운 변화 만들어야"  NKnet 12-03-12 3656
125 "평양 출입 차단하라"…벌써부터 태양절 준비?  NKnet 12-03-08 3995
124 "김정일 애도기간 말실수해 정치범으로 몰려"  NKnet 12-03-07 4056
123 北, 태양절 선물 준비 박차…준비위까지 조직  NKnet 12-03-06 3625
122 北 "선양 체포 탈북자 이미 송환돼 처벌" 선전  NKnet 12-02-29 3553
121 "태양절 배급용 쌀 1t 가져오면 中 방문 허용"  NKnet 12-02-28 3576
120 "北, 보위부 반탐요원 50명 중국에 급파"  NKnet 12-02-27 3789
119 "주민 다수 '내부에 큰 변화 필요하다' 응답"  NKnet 12-02-27 3355
118 "보위부, '투먼구류장 탈북자 넘기라' 압박해"  NKnet 12-02-23 3571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