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임수경, 탈북 대학생에 '변절자 입닥치고 살아라' 폭언"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06-04 09:57:47  |  조회 47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통일의 꽃'으로 불렸던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이 술자리에서 만난 탈북 대학생에게 욕설과 함께 폭언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탈북자 출신으로 한국외국어대학에 재학 중인 백요셉(28.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홍보국장)씨에 따르면 임 의원은 1일 종로 인근에 있는 식당에서 백 씨에게 "근본도 없는 탈북자XX들아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아. 개념 없는 탈북자 XX들이 어디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기는거야??"라며 폭언을 쏟았다.

 

백 씨는 당시 식당에서 임 의원을 발견하고 대학 선배이자 한 시사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했던 인연이 생각 나 사진 촬영을 제의했다고 한다. 임 의원도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사진 촬영을 했지만 이후 동석한 보좌진들이 사진을 삭제하는 과정에서 백 씨가 탈북자라는 사실이 드러났고 술에 취한 임 위원이 위와 같은 욕설을 퍼부었다고 한다.

 

임 의원은 이 외에도 "너 그 하태경 하고 북한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 하고 있다지? 아~ 하태경 그 변절자 XX 내 손으로 죽여버릴꺼야"라고 말하는 등 동료 의원인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고 한다. 하 의원을 '변절자'로 표현한 것은 하 의원이 과거 문익환 목사 등과 함께 통일운동에 몸 담았다가 북한인권운동으로 방향을 전환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백 씨는 3일 새벽 당시 상황을 정리한 글을 페이스북에 게재했고 SNS 사이트를 통해 임 씨의 발언이 전파되면서 비난 여론 또한 높아지고 있다. 그는 조만간 임 의원의 발언을 녹취한 파일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임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3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신입 보좌관 면접자리에서 보좌관에게 총살 운운한 학생을 꾸짖은 것이 전체 탈북자 문제로 비화되었군요"라고 해명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과는 방식이 다를 뿐 탈북주민들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대한민국에 정착하도록 노력하는 측면에서는 관심사가 같습니다. 정책으로 일하게 해주세요"라고 했다.

 

임 의원은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대표로 무단 방북해 평양에서 열린 세계학생운동축전에 참석한 이후 '통일의 꽃'이라고 불렸었다.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21번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다음은 백 씨가 3일 새벽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의 전문.>

 

사태의 발단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6월 1일 금요일 저녁 개인적으로 친한 지인분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종로구의 모 식당에 가게 되었다. 그런데 뜻밖에 테이블 건너에 임수경씨가 2~3명의 남성들과 같이 술을 마시고 있는 것을 보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정치성향은 다르지만 현재 같은 학교 대 선배인데다가 어릴 적 북에 있을 때부터 ‘통일의 꽃’으로 알고 있었고 그의 광팬이었던 나는 언제부터 꼭 한번 임수경씨와 사진을 찍고 싶었다. 하여 지인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용기 있게 임수경씨에게 사진 찍기를 요청하여 통쾌히 승낙을 받았다.

그날, 그 순간만큼은 정말 학교 후배로서 대학교 대 선배이고, 특히 과 선배인 임수경씨를 존경하고 싶었고 그런 순수한 마음으로 추억의 사진을 남기고 싶었다. 임수경씨는 해맑은 표정으로 본인과 같이 다정하게 사진을 3~4컷 찍었고 나는 “감사합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라는 짤막한 인사를 남기고 나의 테이블로 돌아왔다.

그런데 얼마 후 웨이터가 나를 찾으며 임수경씨가 나의 잔?을 받고 싶단다. 나는 기쁜 마음에 그의 옆에 앉아 그에게 한잔 따라 주고 있는데 웨이터가 문뜩 내 폰을 보자고 한다, (웨이터가 우리의 사진을 찍어주었다.) 왜냐고 물으니 잘못된 사진만 삭제하겠단다. 나는 별다른 생각 없이 핸드폰의 잠금을 열어줬고 그가 어떤 사진을 지우는지 지켜봤다.

그런데 그가 임수경씨와 찍은 핸드폰속의 모든 사진을 지워버리는 것이다. 나는 “다 지우지 말라.”고 수차례 경고하며 급기야 나의 폰을 뺏었지만 이미 모두 지워버린 상태였다. 나는 웨이터에게 나 본인의 동의 없이 사진을 일방적으로 삭제한데 대하여 즉각 항의했고 웨이터는 임수경씨 보좌관들의 요구였다고 한다.

나는 앞에 앉은 2명의 남성들에게 임수경씨 보좌관이 맞는지 확인하고 왜 사진 삭제를 웨이터를 통해 요구 했는지 따졌다. 그리고 임수경씨에게 선배님이 사진 삭제를 직접 말씀 하셨는가고 물어보았다. “아니? 나 그런 적 없어” 가 임수경씨의 말 이었다.

는 다시 보좌관이라 하는 사람들에게 나의 불만을 토로했다. ‘...후배로서 학교 대선배와 한 컷 찍는 게 뭐 잘못되었냐고?, 그리고 뭣 모르는 웨이터를 고용해 그것도 “잘 못 나온 사진만 삭제한다.”라는 거짓 회유로 타인의 핸드폰 정보를 일방적으로 삭제하는 것은 엄연한 프라이버시 침해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때 임수경씨가 ‘...이들을 나의 보좌관들이니 나에게 사소한 피해가 갈까봐 신경 쓴 것이라 이해하라...’고 웃으며 이야기 해주었다. 나는 ‘알겠습니다.’라고 바로 이해했고 농담으로 “이럴 때 우리 북한에서는 어떻게 하는 지 아시죠? ㅋ 바로 총살입니다. 어디 수령님 명하지 않은 것을 마음대로 합니까?” 라고 조금은 썰렁한 개그를 던졌다.

그런데 이제부터 ...

임수경씨는 갑자기 얼굴 표정이 굳어지더니 나에게 “너 누구냐???”하는 것이다.
나는 당연 나를 알아보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줄로 알았다. 우리(임수경씨와 나)는 작년 2011년 말 TVN "백지연의 끝장토론"에 출연하여 서로 다른 입장(국가보안법 폐지 대 존치)에서 논쟁을 했었다. 나는 탈북 대학생 신분으로 나갔었고 임수경씨와 논쟁을 벌였었기에 당연히 임수경씨가 나를 알아봤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선배님 우리 작년에 백지연의 끝장토론에서 직접 이야기 했었잖아요. 전 탈북대학생으로 나왔었는데요?” 라고 말했다.

임수경씨의 말 :
“야 ~ 너 아무것도 모르면서 까불지 마라.”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냐 알아? 어디 근본도 없는 탈북자 새끼들이 굴러?와서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겨?”

??? ~~!!!

임수경 :
“야 ~ 너 그 하태경 하고 북한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 하고 있다지? 아~ 하태경 그 변절자 새끼 내 손으로 죽여버릴꺼야. 하태경 그 개새끼, 진짜 변절자 새끼야 ... ”

지인께서는 한마디도 하지 말고 참으라고 그냥 가자고 했다.
나는 정말 참을 수 없었다.
감히 누굴 보고 변절자라고???
지금 누구의 말을 대신하고 있는 거야 ... !!!

“저기요 선배님, 누가? 누구를? 변절했습니까??
아~ 당신이 아버지라고 부른 그 살인마 김일성을 하태경 의원님이, 그리고 우리 탈북자들이 배반했다는 말씀이십니까?
참 ~ 할 말이 없습니다...”

나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바로 내말을 자르며 임수경씨는 극도로 흥분해 마구 고함을 쳤다.

“야~ 이 개새끼, 개념 없는 탈북자 새끼들이 어디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기는거야??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어 이 변절자 새끼들아 ... 너 몸 조심해 알았어???”

나는 할 말을 찾았지만 진짜 할 말이 없었다.
급기야 한마디 ...

“네~ 선배님~! ‘누구? 대신’ 경고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절대로 몸조심해서 살겠습니다.
이 남한 땅에서 죽지 않고 끝까지 살아남겠습니다.
그리고
살아서 끝까지 임수경 선배님 지켜보겠습니다.
한번
끝까지 두고 봅시다. 선배님~!!! 감사했습니다.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

나는 바로 입 닥쳤다.

   
217 北, 봄가뭄 피해에 농촌 동원 한달 연장 할듯  NKnet 12-06-12 4034
216 北보위부 '프락치' 中서 활개…"방첩 활동"  NKnet 12-06-11 4357
215 종북주의 해부하기-10  NKnet 12-06-08 4731
214 北, 임수경 지원사격 "탈북자는 변절자 맞다"   NKnet 12-06-08 4472
213 김정은, 소년단원에도 "목숨 받쳐 충성하라"  NKnet 12-06-08 5032
212 [커버스토리] 北 “대남 특별행동”…테러·국지전?   NKnet 12-06-07 4424
211 [커버스토리] 北인권운동가 김영환 中 구금   NKnet 12-06-07 5363
210 "北 김정은에 전염 우려 소년단 2만명 질병검사"  NKnet 12-06-07 4106
209 김영환, 이달중 석방 가능성 제기…실제 가능성은?   NKnet 12-06-07 4153
208 北, 국내 언론사 좌표 공개하며 '조준타격' 위협  NKnet 12-06-05 4313
207 "킹 특사 訪韓시 '김영환 석방 지원' 요청"  NKnet 12-06-05 4644
206 유치원생까지 체제선전…"국제아동절 맞아 中서 공연"  NKnet 12-06-04 6275
205 "임수경, 탈북 대학생에 '변절자 입닥치고 살아라' 폭언"  NKnet 12-06-04 4743
204 北 가뭄피해도 人災…주체농법이 피해 키워  NKnet 12-05-30 4461
203 청진 아파트 1만호 건설 돌입…"무리한 시공"  NKnet 12-05-29 3673
202 '농촌지원' 구호만 요란…배고파 도둑질까지  NKnet 12-05-25 3589
201 [기획연재] 종북주의 해부하기-9  NKnet 12-05-18 4847
200 김영환, 전향 후 15년간 무슨 일을 해왔나?  NKnet 12-05-18 5109
199 中, 김영환 '변호사 면담' 신청도 거부  NKnet 12-05-17 3867
198 "中국안, 北 요청받고 김영환 체포 가능성"  NKnet 12-05-16 387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