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재입북 박정숙 회견 오히려 南 동경심 키워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07-06 09:28:14  |  조회 42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 2006년 3월 탈북 후 남한에서 생활하다 최근 다시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진 박인숙(북한이름 박정숙)씨가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씨는 북측이 “(북에 있는) 아들을 죽이겠다”고 협박해 북한행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북한 당국이 주민 단속 차원에서 "남한으로 납치됐다가 공화국 품에 다시 안겼다"고 주장한 박정숙 씨의 기자회견을 TV로 내보냈지만 오히려 남한에 대한 동경심을 더 자극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조선중앙TV는 29, 30일 양일간 박 씨의 내외신 기자회견을 북한 전역에 내보냈다. 방송은 박 씨가 중국에서 남조선 국가정보원 요원들의 '유인전술'에 걸려 그해 6월29일 남한에 갔으며, 6년간 '노예와 다름없는 생활'을 하다가 올해 5월 북한으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내부소식통은 "방송에서 29일 실황 중계를 한 다음 30일에도 녹화 방영했다. 박 씨를 평소에 알고 있던 주민들은 탈북하기 전보다 훨씬 건강하고 젊어진 모습에 놀라워 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라남구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칠십 가까이 된 늙은이가 당 간부들보다 피부색이 더 좋고 살이 붙은 걸 보니 진짜 잘 살다가 온 것 같다. 촌 늙은이가 몇 해 사이에 해외교포처럼 멀끔히 때포시를 했다'며 오히려 부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 씨는 청진시 라남구역에 거주할 당시에도 라남구역과 수남시장을 오가며 장사를 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당시 박 씨를 잘 알고 지내던 한 60대 여성의 말을 빌어 "장마당 장사꾼들은 TV에 나온 박 씨 이야기를 화제로 삼고 있다"면서 "우리 동네에서 살 때는 조글조글하고 가무잡잡하던 노친이 한국 바람을 쏘이더니 10년 이상 젊은 귀부인이 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박 씨를 아는 사람들은 한국 바람이 좋으니 살이 찌고 혈색도 좋아 깜짝 놀라고 있다"며 "남한에서 잘 살다가 피치 못할 사정 때문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주민들도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씨가 북한 생활을 견디지 못해 다시 탈북할 가능성이 높다는 반응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앞으로 이곳(북한) 생활이 힘들면 또 탈출할 가능성이 크다. 좋은 생활을 맛보았기 때문에 마음은 항상 그곳(한국)에 있을 것'이라며 박 씨처럼 북한으로 돌아왔지만 다시 탈북한 '김남수 사건'을 떠올린다고 한다.

 

김 씨는 1996년 당시 함경북도 온성군 우산공장 지배인으로 근무하다가 비리 혐의가 들통나자 탈북했다. 국내 정착 후 4년 만인 2000년에 북한으로 귀환했다. 북한 당국은 귀환하면서 30만 달러를 당에 기부한 김 씨를 수용소로 보내지 않고 체제 선전용으로 활용했다.

 

김 씨는 당시 공장이나 인민반에서 '고달픈 남조선사회의 체험담'을 주제로 순회 강연을 했다. 이후 김 씨는 김정일의 '배려'를 내세우며 함경북도 온성군에 있는 '은덕원'(목욕탕, 이발소)지배인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감시와 통제가 지속되고 은덕원에서도 실권이 없는 허수아비 취급을 당하자 2001년 아들(10)과 여성 이발사(30대)와 함께 다시 탈북했다.

 

주민들은 당국이 박 씨에게 평양 아파트를 배정한 것도 탈북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했다. 소식통은 "뭐가 곱다고 평양 아파트에서 생활을 시키겠나. 국경지역과 멀리 떨어뜨려 놓아 도망가지 못하게 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237 北 권력투쟁 '장성택' 변수 돌출돼야 현실화  NKnet 12-07-19 4011
236 [특집대담] 핵심 주사파 운동권 출신 구해우-최홍재  NKnet 12-07-06 6599
235 재입북 박정숙 회견 오히려 南 동경심 키워  NKnet 12-07-06 4246
234 [INTERVIEW] 외국인 북한인권 운동가 릴레이 인터뷰  NKnet 12-07-03 4791
233 "가뭄 영향 올감자 최악"…北식량난 우려 확산  NKnet 12-07-03 5787
232 소년단 대회 뇌물 후폭풍…"1호행사 먹칠"  NKnet 12-06-28 4268
231 REVIEW - 대화도의 영웅  NKnet 12-06-26 4231
230 北 원화가치 또 1년새 반토막…외화 품귀현상도  NKnet 12-06-26 4249
229 "中 가발회사, 혜산시에 합영기업 설립 합의"  NKnet 12-06-25 3976
228 北가뭄, 평양까지 덮쳐…"물 공급 끊겨"  NKnet 12-06-25 4294
227 [탐방] 북한인권학생연대  NKnet 12-06-21 4546
226 김정은, 중국 상인에 문 열었다…출퇴근 영업  NKnet 12-06-21 4082
225 "억류자들 생필품 부족 어려움…걱정과 눈물뿐"  NKnet 12-06-21 3738
224 [FOCUS]김일성 사망 때까지 20년간 권력승계한 김정일  NKnet 12-06-15 4587
223 "무서운 조선사람"…국경지역 中 민심 '흉흉'   NKnet 12-06-15 4127
222 [현장취재] “北인권 문제 공감 확산…뭘 할지는 고민”  NKnet 12-06-14 4792
221 "北 신규 공민증에 '요시찰 대상' 암호 표기"  NKnet 12-06-14 4002
220 北 아동들 땀과 눈물로 완성되는 집단체조 ‘아리랑’   NKnet 12-06-13 5265
219 김영환 석방위 청원서 제출…靑 "계속 노력중"  NKnet 12-06-13 3882
218 장성무의 평양25時  NKnet 12-06-12 435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