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 기자회견 인쇄하기
이름 NKnwr
2011-12-16 12:51:37  |  조회 192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기자회견

- “20111013() 오전 1130, 청계광장 입구”-

 

 

진 행 순 서

- 사회 : 김윤태(북한민주화네트워크 사무총장)

 

개회선언

 

백만엽서 청원운동 개최 취지 및 계획(최홍재 남북청년행동 준비위 대표)

 

백만엽서 청원운동 Action(퍼포먼스 I)

 

가족발언(오길남 박사)

 

백만엽서 청원운동 참여단체 발언

 

백만엽서 청원운동 선언문 낭독

 

백만엽서 청원운동 Action(퍼포먼스 II)

 

* 퍼포먼스 안내 : 대형엽서 공개, 청원엽서 우체통 넣기(단체 대표자 및 참가자들이 직접 청원 엽서를 작성하여 실물 우체통에 넣는 모습)

 

 

 

 

 

* 실무문의

- 남북청년행동() 협동사무처장 허현준(02-715-1216, 010-2722-8972, jihuh@yahoo.co.kr)

 

통영의 딸을 구해주세요

 

60년대 가난했던 대한민국, 외화를 벌기 위해 독일의 간호사가 된 경남 통영 출생 신숙자씨와 그녀의 두 딸 오혜원 오규원양을 구출하기 위한 국민운동을 시작합니다. 198512월 북한 대남공작부서의 유인작전에 포섭돼 입북되었고, 1987년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감금되어 지금까지 대한민국이 구출해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신숙자 여사의 고향인 통영에서 그의 동문이 나섰고, 부산 진주로 이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북한 요덕 정치범수용소에서 신숙자 여사와 두 딸을 목격한 탈북자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고,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 행위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 생명의 불씨가 꺼지기 전에 가녀린 그들을 이곳 자유의 땅, 대한민국에 데려와야 합니다. 이에, 긴급히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을 시작합니다. 국민 개개인이 청원자로 참여하는 백만엽서 청원운동은 대한적십자사와 반기문 UN 사무총장(UN인권위원회 및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전달될 것입니다.

 

대한적십자사가 조속히 남북적십자회담을 개최하여 신숙자 여사와 두 딸의 생사확인 송환을 위해 나서도록 촉구하는 청원운동이며,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직권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거나 UN인권위원회(북한인권특별보고관)가 나서도록 촉구하는 국민청원운동입니다.

 

이에,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기자회견을 20111013(), 청계광장(입구)에서 진행하며 이후 백만엽서 청원운동을 각 단체, 기업, 종교, 공공기관, 지역단위로 확대할 것입니다. 또한 미국, 일본, 영국 등 북한인권운동단체와 연계하여 국제적인 캠페인도 동시에 진행할 것입니다.

 

 

취재 부탁드립니다.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을 시작하며

- 선언문 -

 

 

잊을 수 없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니 잊어서는 결코 안 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60년대 가난한 조국과 빈곤한 가족을 위해 머나먼 이역만리 독일에 가서 간호사가 된 사람, 신숙자씨. 가족과 조국산천에 대한 그리움을 삭이다 유학생 오길남박사와 행복한 가정을 이룬 것도 잠시, 인권이 완전히 말살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24년째 감금되어 지금은 생사조차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자신의 생명조차 부지하기 어려운 곳에서 사랑스런 두 딸, 혜원이 규원이의 비참한 모습을 감싸 왔을 신숙자씨의 고통이 기나긴 세월을 지나 우리의 가슴을 울리고 있습니다. 이제서야 그이들의 참담한 고통을 마주하는 우리의 마음은 미안함으로 많이 아픕니다.

 

다른 한국인들을 유인 납치하라는 북한의 지령을 받고 독일로 떠나는 남편, 오길남씨에게 범죄의 공모자가 되지 말고 탈출하라고 호소했던 신숙자씨. 당신과 당신의 두 딸이 당하게 될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감내하고 인간의 명예와 대한민국 국민을 지키고자 했던 신숙자씨에게 우리는 너무도 큰 빚을 졌습니다.

 

우리에게는 신숙자씨와 혜원이 규원이를 구해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멋진 오늘을 살게 되는데 그이의 땀도 배어 있기 때문입니다. 신숙자씨는 한국인을 지키기 위해 두 딸과 고난의 십자가를 졌던 까닭입니다. 그 모든 것을 떠나 그이들은 우리의 형제이며, 우리와 같이 존엄한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신숙자씨와 혜원이 규원이를 반드시 구해낼 것입니다. 구해내야 합니다. 그것은 그이들을 위한 것이자 504명의 한국인 납치피해자와 국군포로, 6.25전쟁 당시의 납치피해자를 구해내는 시작이 될 것입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신음하는 15만 북한동포들을 구해내는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참혹한 비극을 외면하고 살아온 우리가 세 모녀를 구해내는 일을 통해 우리 스스로 떳떳한 인간이 되어 가는 길이기도 할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을 시작으로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을 전개합니다. 매일 엽서작성운동을 진행할 것입니다. 전국적으로 이 운동을 확장시켜 갈 것이고, 전 세계인들과 어깨를 걸고 함께 해 갈 것입니다. 마음을 함께 하는 모든 기관과 종교단체들이 참여할 것입니다. 각종 온라인과 SNS상에서도 세 모녀를 구출하려는 우리의 마음은 물결칠 것입니다.

 

청원엽서는 세 모녀의 생사확인과 조속한 송환을 촉구하는 우리의 마음을 담고 대한적십자사와 반기문 UN 사무총장,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전달될 것입니다. 유엔총회와 각종 인권관련 기구들에게 우리의 호소가 전달될 것입니다.

 

상상을 초월한 고통속에서도 부디 신숙자씨와 혜원이 규원이가 살아있기를 바랍니다. 이 땅의 모든 양심들은 이들을 대한민국의 품으로 구출해 내오는 일에 모두 하나가 되어 줄 것을 촉구하며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의 시작을 선포합니다.

 

20111013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참가단체 일동

 

참가단체(가나다순)

나라정책연구원(김광동), 남북청년행동(최홍재), 납북자가족모임(최성룡), 뉴데일리 이승만연구소(인보길, 이주영), 21세기미래교육연합(조형곤), 미래를여는청년포럼(신보라), 바이트(이유미), 바른사회시민회의(조동근),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이계성), 북한민주화네트워크(한기홍), 북한민주화위원회(홍순경), 북한민주화포럼(이동복), 북한인권학생연대(문동희),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한남수), 북한전략센터(강철환), 시대정신(이재교),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이헌), 자유교육연합(이명희), 자유기업원(김정호), 열린북한방송(하태경), 자유주의포럼(송근존), 차세대문화인연대(최공재), 청년지식인포럼 Story K(이종철), 한국다양성발전협의회(최공재), 한국미래포럼(김춘규), 한국자유연합(김성욱), 한반도통일포럼(제성호)

- 1011일 오후 5시까지 신청한 27개 참가단체임(향후 참여단체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

   
13 2014한반도통일국제회의[한반도 통일 이후 국민통합 방안]   NKnet 14-11-25 27873
12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2014 북한인권국제영화제  NKnet 14-11-04 26955
11 [긴급좌담회] "이석기 '내란음모' 사태에 대한 진단과 전망  NKnet 13-09-02 25275
10 [김영환석방대책위원회]중국 정부가 변호사 접견 신청을 기각한 것에 대..  김영환석방대책위원회 12-05-16 27859
9 [김영환석방대책위원회] 보자자료 - 성명서  김영환석방대책위원회 12-05-16 16337
8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 보도자료 원문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 12-05-14 15716
7 [긴급세미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와 우리의 대응”  NKnet 12-04-18 17132
6 [기자회견]국제사회를 향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 규탄한다!  NKnet 12-04-18 15722
5 '통영의 딸 아픔나누기 문화한마당(국민대행진)'  NKnet 11-12-16 24114
4 '구출 통영의 딸 국토대장정' 순례단 발대식  NKnet 11-12-16 17502
3 '구출 통영의 딸 백만엽서 청원운동' 기자회견  NKnwr 11-12-16 19235
2 북한인권국제영화제 '2011 서울' 기자회견  NKnet 11-12-16 19310
1 2011북한인권사진전시회 개막식 "북한정치범수용소와 통영의 딸"  NKnet 11-12-16 1867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