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항의서한문]중국정부의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 항의 서한문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4-16 05:26:59  |  조회 153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공동항의서한문]

중국정부는 국군포로 가족 강제북송을 사과하고 탈북난민의 강제북송을 즉각 중지하라!

후진타오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주석님께

안녕하십니까?

우리는 중국정부가 인간의 기본적 평등과 존엄성에 대한 믿음과 경의를 한국 국민에게 보여주시길 원하여 이 서신을 보냅니다.

우리는 중국정부가 그동안 한국 대사관에서 망명신청을 하는 북한사람들을 안전하게 떠나도록 조치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함을 표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지금도 많은 북한사람들이 정부에 의해 박해를 받게 되는 북한으로 강제송환 당하고 있는 것에 대해 실망으 금할 수 없습니다.

특별히 지난 10월 경 한국영사관의 보호를 받고 있었던 국군포로 가족들이 중국공안원들에 의해 체포되어 강제 북송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큰 슬픔을 가졌습니다. 우리들은 중국정부가 평화를 사랑하며 인권을 존중하는 나라로 대한민국과의 우호관계가 돈독한 이웃나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국군포로의 가족들을 충분히 조사도 하지 않고 강제 북송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갖습니다. 국군포로들은 엄연히 한국국적을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며 그의 가족들 또한 한국국적을 가질 권리가 있어 한국국민으로 여겨져야 마땅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대한민국의 국민들의 정서를 무시한 체 일방적인 송환을 감행한 중국정부의 태도는 선린국가로서의 위상에 걸맞지 않은 모습이며 한국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기에 충분한 처사였습니다.

따라서 우리들은 중국정부가 국군포로의 가족의 강제북송을 한국국민들에게 사과하며 더 이상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국군포로 및 납북자 당사자 및 가족들을 강제 북송하는 일이 없기를 정중히 요구합니다.

더 나아가 중국정부가 탈북자들에게 난민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기를 요구합니다.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은 1951년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과 1967년 의정서에 근거한 난민의 정의에 부합하며 중국은 이 국제 협약의 협약국입니다. 탈북자들은 자국 정부의 보호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단순한 이주민이라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중국정부가 강제로 북한으로 돌려보내져 심각한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는 북한 난민들에게 난민의 지위를 부여하기를 강력하게 요청합니다.

끝으로 최근 중국의 감옥에서 출소한 북한인권운동가 최영훈 씨의 증언에 따르면 중국 감옥 내에서의 한국국민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가 심각하다고 합니다. 이에 우리는 중국정부가 중국의 감옥 내의 한국국민들에 대해 국제법에 따른 인권보호에 앞장서주길 강력히 요구합니다.

2007년 1월 23일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을 항의하는 한국국민들

* 위 글은 1월 23일(화)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중국정부의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 규탄 기자회견'에서 중국대사관에 전달한 [공동항의서한문]입니다.
기자회견에는 33개 북한인권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였습니다.


   
66 [논평]북한은 2.13 합의 사항을 먼저 이행하라!  NKnet 07-05-25 19460
65 [논설]'민족공조' 넘어 개방과 '자유왕래'로 가자  NKnet 07-05-17 19733
64 [논평]정부는 북한의 ‘2.13 합의’ 이행을 먼저 촉구해야 한다.  NKnet 07-04-24 19049
63 [논평]노무현 대통령은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안씨 사건의 전모를..  nknet 07-04-16 18883
62 [논설]북한민주화위원회 정식 출범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nknet 07-04-16 16925
61 [논설] 국민은 '평화' 파는 '정권 장사' 절대 안속는다  nknet 07-04-16 16823
60 [논평]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거짓된 행동을 당장 중단하고..  nknet 07-04-16 15236
59 [논설] 핵시설 폐쇄 봉인후 중유 주는 게 맞다  nknet 07-04-16 15153
58 [논평] 정부의 북한에 대한 현금 지원 합의는 옳지 않다!  nknet 07-04-16 15369
57 [논평] 북한 당국의 최성용 대표 방북 불허를 강력히 규탄한다.  nknet 07-04-16 15348
56 [논설] 정부, "나에겐 죽을 권리도 없다"는 말 새겨들어야  nknet 07-04-16 15754
55 [공동항의서한문]중국정부의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 항의 서한문  nknet 07-04-16 15330
54 [성명서]대한민국 정부는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의 생사확인과 한국행을..  nknet 07-04-16 14414
53 [논평]정부, 납북자 문제 언제까지 북한 눈치만 볼 것인가.  nknet 07-04-16 14011
52 수사당국은 황장엽 위원장에 대한 테러세력을 발본색원하라.  nknet 07-04-16 13828
51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에 대한 입장을 전면 재검토하라.  nknet 07-04-16 13572
50 이재정 통일부 장관 후보자, 포용정책에 대한 미련을 버려라.  nknet 07-04-16 14354
49 정부의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찬성' 결정을 환영한다.  nknet 07-04-16 13177
48 정부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가결에 찬성하라.  nknet 07-04-16 13487
47 이재정 통일부 장관 내정, 유감스럽다.  nknet 07-04-16 1310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