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 탈북 보안원 2명 中 장백서 체포돼 북송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05-02 09:33:44  |  조회 4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에서 동료 6, 7명을 살해하고 무장한 채 중국으로 탈출한 보안원(경찰) 2명이 탈출 닷새만인 27일 중국 장백현에서 체포됐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3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28일 오전 (양강도) 혜산시 교두(세관)로 체포된 보안원 2명이 압송됐다"면서 "중국에 파견됐던 10군단 신파(김정숙)군 보위사령부 요원들이 이들을 직접 호송해서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에 밝은 다른 소식통도 "지난 27일 저녁 도심에서 조금 조금 떨어진 이도백하(二道白河)와 송강하진 사이에 있는 야산에서 조선(북한) 무장군(보안원)이 붙잡혔다"면서 "체포된 다음날 오전에 북한으로 넘겨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의 탈북 즉시 북한이 중국에 체포 협조를 요청해 장백현은 무장한 변방대와 공안의 활동이 긴박하게 진행됐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무장한 북한 보안원들이 민가에 들어가 음식을 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체포 당시 탈진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고를 통해 이들의 소재를 파악한 변방대원 30여 명이 중무장을 하고 이들에 대한 포위 작전에 들어갔다"면서 "변방대가 포위망을 좁혀 오자 이들은 총 한 발 쏘지 못하고 체포됐다"라고 밝혔다.

 

무장한 보안원들은 동료를 살해한 뒤 중국으로 탈출, 산길을 이용해 약 260km가량 이동했지만 배고픔으로 인한 탈진 때문에 중국 변방대의 포위를 끝내 벗어나지 못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변방대의 경비가 매우 삼엄했다"면서 "중무장을 한 공안과 변방대 5, 6명이 한 개 조로 검문을 했고, 야산에는 전문 수색대가 포위망을 짜고 수색작업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들은 체포된 이후 북송되느니 자살하겠다면서 머리를 아스팔트에 박는 등 자해를 시도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한명은 머리가 깨져 출혈이 상당했다. 이를 제지하는데 현장의 변방대원들이 애를 많이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제대로 치료도 받지 못하고 하루를 대기하다가 다음날 다리를 건넜다"고 덧붙였다. 현장 관계자들의 증언을 볼 때 이들은 자포자기 상태였지만 막상 북송 위기에 처하자 자해 시도를 하며 마지막으로 중국의 선처를 희망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동료를 살해한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내부 소식통은 "개인 문제 때문으로 안다"고만 짧게 대답했다.  /데일리NK

   
393 北, 환경오염 이유로 평화력 폐쇄하는 속내  NKnet 12-05-09 8653
392 北 로켓발사…‘체제결속·대미압박·남남갈등’ 노려  NKnet 12-05-08 5293
391 北, 대남비난 퍼붓다 돌연 최대규모 회의 개최  NKnet 12-05-08 4612
390 새누리당 하태경(부산 해운대 기장을) 의원에게 배달된 협박성 소포에 대..  NKnet 13-10-08 16819
389 아리랑 공연단 선발에 부모들 "내자식 못해"  NKnet 12-05-04 4627
388 [논평] 전후 납북자, 최원모씨의 화랑무공훈장 수훈을 환영한다.  NKNET 13-06-25 16937
387 北, 김정은에 충성만 하면 '경제강국' 달성 주장  NKnet 12-05-03 4410
386 [성명서]강제북송 위기 탈북청소년 9명의 안전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  NKnet 13-05-30 10571
385 "동료 7명 살해 보안원 극형에 처해질 것"  NKnet 12-05-02 4738
384 [논평] 4월 15일에 돌아본 김정은 집권 1년 - 더욱 암울해진 북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4-15 8083
383 무장 탈북 보안원 2명 中 장백서 체포돼 북송  NKnet 12-05-02 4728
382 [논평]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설치를 환영한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3-22 4766
381 "양강도 아이들, 2월부터 굶어가며 행사 준비"  NKnet 12-04-30 4683
380 [긴급 좌담회] “국가안보위기와 정부·민간 공동 협력방안”  NKnet 13-03-21 4399
379 北, 주민들에게 '파철' 걷어 방사포 만들었다  NKnet 12-04-27 4759
378 [성명]김정은, 무모한 행동으로 파멸을 자초하지 말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3-21 4051
377 [기획연재] 종북주의 해부하기 - 7  NKnet 12-04-25 6315
376 [성명] 김정은 정권의 핵개발 야욕을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2-12 4367
375 "軍창건일 80주년에 원호기금 1만원씩 내라"  NKnet 12-04-25 5720
374 [논평] 미 의회의 탈북 고아 복지 법안을 환영하며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1-04 373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