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북 박정숙 회견 오히려 南 동경심 키워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07-06 09:28:14  |  조회 5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 2006년 3월 탈북 후 남한에서 생활하다 최근 다시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진 박인숙(북한이름 박정숙)씨가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씨는 북측이 “(북에 있는) 아들을 죽이겠다”고 협박해 북한행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북한 당국이 주민 단속 차원에서 "남한으로 납치됐다가 공화국 품에 다시 안겼다"고 주장한 박정숙 씨의 기자회견을 TV로 내보냈지만 오히려 남한에 대한 동경심을 더 자극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조선중앙TV는 29, 30일 양일간 박 씨의 내외신 기자회견을 북한 전역에 내보냈다. 방송은 박 씨가 중국에서 남조선 국가정보원 요원들의 '유인전술'에 걸려 그해 6월29일 남한에 갔으며, 6년간 '노예와 다름없는 생활'을 하다가 올해 5월 북한으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내부소식통은 "방송에서 29일 실황 중계를 한 다음 30일에도 녹화 방영했다. 박 씨를 평소에 알고 있던 주민들은 탈북하기 전보다 훨씬 건강하고 젊어진 모습에 놀라워 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라남구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칠십 가까이 된 늙은이가 당 간부들보다 피부색이 더 좋고 살이 붙은 걸 보니 진짜 잘 살다가 온 것 같다. 촌 늙은이가 몇 해 사이에 해외교포처럼 멀끔히 때포시를 했다'며 오히려 부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 씨는 청진시 라남구역에 거주할 당시에도 라남구역과 수남시장을 오가며 장사를 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당시 박 씨를 잘 알고 지내던 한 60대 여성의 말을 빌어 "장마당 장사꾼들은 TV에 나온 박 씨 이야기를 화제로 삼고 있다"면서 "우리 동네에서 살 때는 조글조글하고 가무잡잡하던 노친이 한국 바람을 쏘이더니 10년 이상 젊은 귀부인이 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박 씨를 아는 사람들은 한국 바람이 좋으니 살이 찌고 혈색도 좋아 깜짝 놀라고 있다"며 "남한에서 잘 살다가 피치 못할 사정 때문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주민들도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씨가 북한 생활을 견디지 못해 다시 탈북할 가능성이 높다는 반응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앞으로 이곳(북한) 생활이 힘들면 또 탈출할 가능성이 크다. 좋은 생활을 맛보았기 때문에 마음은 항상 그곳(한국)에 있을 것'이라며 박 씨처럼 북한으로 돌아왔지만 다시 탈북한 '김남수 사건'을 떠올린다고 한다.

 

김 씨는 1996년 당시 함경북도 온성군 우산공장 지배인으로 근무하다가 비리 혐의가 들통나자 탈북했다. 국내 정착 후 4년 만인 2000년에 북한으로 귀환했다. 북한 당국은 귀환하면서 30만 달러를 당에 기부한 김 씨를 수용소로 보내지 않고 체제 선전용으로 활용했다.

 

김 씨는 당시 공장이나 인민반에서 '고달픈 남조선사회의 체험담'을 주제로 순회 강연을 했다. 이후 김 씨는 김정일의 '배려'를 내세우며 함경북도 온성군에 있는 '은덕원'(목욕탕, 이발소)지배인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감시와 통제가 지속되고 은덕원에서도 실권이 없는 허수아비 취급을 당하자 2001년 아들(10)과 여성 이발사(30대)와 함께 다시 탈북했다.

 

주민들은 당국이 박 씨에게 평양 아파트를 배정한 것도 탈북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했다. 소식통은 "뭐가 곱다고 평양 아파트에서 생활을 시키겠나. 국경지역과 멀리 떨어뜨려 놓아 도망가지 못하게 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473 탈북자 출신 전도사 박영숙 씨가 말하는 북한 종교탄압 실태  NKnet 12-08-13 7963
472 北, ‘세계 최악 종교탄압국’11년째 선정  NKnet 12-08-13 6326
471 장성무의 평양25時  NKnet 12-07-31 5288
470 [종북주의 해부하기]-11  NKnet 12-07-30 5280
469 "2010년 북중정상회담서 中유휴지 경작 합의"  NKnet 12-07-30 4579
468 김영환 "中 국가안전청 조사과정서 가혹행위"  NKnet 12-07-25 4832
467 17, 18대 국회서 제정 못한 ‘北인권법’ 19대선 가능할까?  NKnet 12-07-19 5105
466 [기고]나는 어떻게 주사파 전위조직원이 되었나  NKnet 12-07-19 5402
465 北 내부서 "김정은 3살 아들 있다" 소문  NKnet 12-07-19 4827
464 北 권력투쟁 '장성택' 변수 돌출돼야 현실화  NKnet 12-07-19 5115
463 [특집대담] 핵심 주사파 운동권 출신 구해우-최홍재  NKnet 12-07-06 9359
462 재입북 박정숙 회견 오히려 南 동경심 키워  NKnet 12-07-06 5321
461 [INTERVIEW] 외국인 북한인권 운동가 릴레이 인터뷰  NKnet 12-07-03 5924
460 "가뭄 영향 올감자 최악"…北식량난 우려 확산  NKnet 12-07-03 6855
459 소년단 대회 뇌물 후폭풍…"1호행사 먹칠"  NKnet 12-06-28 5409
458 REVIEW - 대화도의 영웅  NKnet 12-06-26 5417
457 北 원화가치 또 1년새 반토막…외화 품귀현상도  NKnet 12-06-26 5403
456 "中 가발회사, 혜산시에 합영기업 설립 합의"  NKnet 12-06-25 5011
455 北가뭄, 평양까지 덮쳐…"물 공급 끊겨"  NKnet 12-06-25 5366
454 [탐방] 북한인권학생연대  NKnet 12-06-21 561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