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전후 납북자, 최원모씨의 화랑무공훈장 수훈을 환영한다.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3-06-25 11:34:32  |  조회 16098
첨부파일 :  NAP.jpg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진호 함장이었던 전후 납북자, 최원모씨가 납북자 가운데는 처음으로 화랑무공훈장을 받게 되었다. 최씨는 6·25전쟁 당시 유격 백마부대에서 중공군의 진격을 막는데 혁혁한 전공을 세운 점이 인정되었기 때문이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방부는 최씨가 6·25전쟁 당시 유격 백마부대의 유일한 동력선인 40t급 북진호(北進號)의 함장을 맡아 적(敵) 선단을 섬멸하고 중공군 포로와 식량 등의 물자를 노획한 전공을 세웠기에 훈장을 수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도 최원모씨의 화랑무공훈장 수훈은 6·25 63주년를 맞는 이 시점에서 유격백마부대의 전공과 호국보훈의 의미를 되새긴다는 차원에서 매우 의미있는 조치이다. NLL 문제로 온 나라가 시끄러운 상황에서 군번도 계급도 없던 유격 백마부대의 활약상을 새삼 되짚어보는 것이야말로 튼튼한 안보의식과 나라사랑의 마음을 드높이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전후 납북자 출신인 최씨가 무공훈장을 받는 것은 최씨에 대한 납북자로서의 명예를 존중한다는 의미도 있음이다. 과거 북한 정권이 ‘전후 납북자는 자진월북만 있을 뿐 납북은 없다’는 식으로 납북자들을 폄하하고 오도했던 것이나, 우리 사회에서 납북자 가족들을 자진월북자 가족으로 낙인찍으며 연좌제로 불이익을 주었던 것도 그리 오래된 이야기가 아니다. 때문에 최씨의 훈장 수훈은 북한에 의해 강제 납북된 이들을 정부와 국민들이 잊지 않고 기억할 것임을 천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납북자 가족으로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 했던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에게도 축하와 격려를 보낸다. 아버지의 유격대 활동 전력 때문에 생이별을 한 것으로도 모자라 50여 년 가까이 생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자식의 가슴앓이를 우리 국민들은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다시 한 번 최원모씨의 화랑무공훈장 수훈을 축하하며, 납북자 가족 모두에게 심심한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는 바이다. 

 


2013. 6. 25

 


사단법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85 [논평] 전후 납북자, 최원모씨의 화랑무공훈장 수훈을 환영한다.  NKNET 13-06-25 16098
184 [성명서]강제북송 위기 탈북청소년 9명의 안전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  NKnet 13-05-30 9618
183 [논평] 4월 15일에 돌아본 김정은 집권 1년 - 더욱 암울해진 북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4-15 7268
182 [논평]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설치를 환영한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3-22 3962
181 [긴급 좌담회] “국가안보위기와 정부·민간 공동 협력방안”  NKnet 13-03-21 3637
180 [성명]김정은, 무모한 행동으로 파멸을 자초하지 말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3-21 3228
179 [성명] 김정은 정권의 핵개발 야욕을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2-12 3534
178 [논평] 미 의회의 탈북 고아 복지 법안을 환영하며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3-01-04 2907
177 [성명]北 도발, 평화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힘을 보여줘야 한다  NKnet 12-12-12 4175
176 [성명]‘이성과 양심’은 우리에게 북한인권을 위해 싸우라 한다!  NKnet 12-12-10 3377
175 [논평] 北 미사일 발사 예고, 대선주자들 단호한 입장 보여야  NKnet 12-12-03 2992
174 [논평]유엔 총회, 북한인권결의안 첫 표결없이 의견일치 채택을 환영한다..  nknet 12-11-29 2685
173 [이유미 칼럼] 자유를 찾아 떠나온 사람들을 억압의 세계로 포섭하는 북..  NKnet 12-11-23 3368
172 [논평]북한인권 개선에 대한 대선후보들의 적극적인 입장표명을 촉구한다  NKnet 12-11-06 2487
171 [성명서]북한의 테러협박, 스스로가 '테러공화국'임을 자임한 꼴이다.  NKnet 12-08-01 3161
170 [감사의 인사]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와 한국인 3인의 석방을 위해 노..  NKnet 12-07-23 3178
169 [논평]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은 탈북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국회의..  nknet 12-06-04 2663
168 [논평] 북한의 대남 협박을 강력히 규탄한다.  NKnet 12-04-26 3110
167 [긴급성명]국제사회를 향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 규탄한다!  NKnet 12-04-13 3443
166 [성명] 핵안보정상회의서 북한의 로켓 발사문제 강하게 제기해야...  nknet 12-03-26 3181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