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통영의 딸 송환에 獨정부 직접 나서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10-05 09:36:02  |  조회 347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 정치범수용소에서는 아무 죄 없이 고통 받는 수만 수천의 혜원·규원이 있다. 이 문제의 해결방법은 우리의 관심과 사랑뿐이기 때문에 '통영의 딸 국제청문회'는 탈북자·납북자 문제에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게 할 것이다."

 

신숙자 모녀의 송환 및 오길남 박사와의 상봉을 추진하기 위한 '통영의 딸 국제청문회'가 4일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실과 통영의 딸 송환대책위원회(대책위) 공동주최로 국회도서관에서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신숙자 모녀의 입북과정 및 구금 과정 ▲신 씨 모녀의 요덕수용소 구금생활과 목격자 증언 ▲북한인권반인도 범죄에 관한 증언 ▲북한 반인도 범죄 철폐 국제연대의 현황 및 국제법적 대응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청문회에서는 신 씨 모녀의 송환 및 가족상봉에 독일 정부의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최홍재 대책위 공동대표는 "오 박사 가족은 '무제한 체류 허가권'을 지닌 망명자였으며 오 박사는 독일 사민당 당원이었다"면서 "독일은 현재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기 때문에 독일정부가 신숙자 씨와 혜원·규원의 송환 및 가족상봉을 위해 취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박사의 법률 대리인인 이재교 변호사도 "독일은 오길남 가족의 망명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망명자 신분인 그들의 기본권 침해에 대해 보호 조치를 취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신 씨 모녀의 송환과 가족상봉을 위해 이날 청문회를 시작으로 국회청문회, 미국·독일 등지에서의 청문회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5일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통영의 딸 문제에 대한 국회차원의 관심과 역할을 촉구하기 위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통영의 딸 국회청문회'를 제안했지만 현재 여야는 이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한 상태다.

 

한편 제네바 북한 대표부는 지난 4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산하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의 신숙자 모녀 생사확인 요청으로 '신숙자 씨는 간염으로 사망했고, 두 딸은 오길남 박사와 만남을 거부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은 '신숙자 모녀는 임의적 구금 상태에 있으며 북한 당국은 이들을 즉각 석방하고 보상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257 김정은 시대 '선물통치'…사치품 수입 70%↑  NKnet 12-10-05 3584
256 "통영의 딸 송환에 獨정부 직접 나서야"  NKnet 12-10-05 3472
255 北, 국가안전보위부에 김정일 단독 동상 건립  NKnet 12-10-04 3707
254 추석맞은 北주민 "3만원 들고 시장 나갔더니…"  NKnet 12-10-04 3719
253 "'6·28방침' 앞두고 부실 공장·기업소 통폐합"  NKnet 12-10-04 3492
252 "회령 22호 정치범수용소 지난 6월 해체"  NKnet 12-10-04 3546
251 北 "인권영화제 동족대결 노린 南정부 모략극"  NKnet 12-09-17 3547
250 9월은 '북한인권의 달'…"국민운동 본격화 시동"   NKnet 12-09-05 3611
249 "北, UFG 기간 민방위 소집해 실탄훈련 실시"  NKnet 12-09-05 5645
248 “北 독재정권 지원은 안돼, 조그련과 관계도 끊어야”  NKnet 12-08-13 4440
247 김일성 우상화 후 종교인들 ‘반혁명 분자’ 낙인  NKnet 12-08-13 4804
246 탈북자 출신 전도사 박영숙 씨가 말하는 북한 종교탄압 실태  NKnet 12-08-13 6808
245 北, ‘세계 최악 종교탄압국’11년째 선정  NKnet 12-08-13 5273
244 장성무의 평양25時  NKnet 12-07-31 4232
243 [종북주의 해부하기]-11  NKnet 12-07-30 4256
242 "2010년 북중정상회담서 中유휴지 경작 합의"  NKnet 12-07-30 3544
241 김영환 "中 국가안전청 조사과정서 가혹행위"  NKnet 12-07-25 3771
240 17, 18대 국회서 제정 못한 ‘北인권법’ 19대선 가능할까?  NKnet 12-07-19 4030
239 [기고]나는 어떻게 주사파 전위조직원이 되었나  NKnet 12-07-19 4332
238 北 내부서 "김정은 3살 아들 있다" 소문  NKnet 12-07-19 372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