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北, 핵실험 '명분' 조성 중…"2월 감행 가능성"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3-01-28 09:18:30  |  조회 848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이 현실화되고 있다.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이후 관련 기관과 선전수단을 동원해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신호를 대내외에 거듭 강조하고 있다.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직후 외무성 성명(23일), 국방위원회 성명(24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25일)을 잇달아 발표했다. 특히 노동신문은 26일 정론을 통해 "핵실험은 민심의 요구이고 다른 선택을 할 수 없다"며 핵실험 감행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27일에는 김정은이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를 주재하고 "실제적이며 강도 높은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할 단호한 결심을 표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해당 부문 관료들에게 '구체적인 과업'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이 협의회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박도춘 노동당 군수담당 비서, 김영일 당 국제비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등 당·정·군의 핵심 인물들이 참석했다.

 

당(黨)·정(政)·군(軍) 기관을 동원한 제재비난 대응 방침에 이어 민(民)의 의지, 최고지도자인 김정은의 결단을 차례로 대외에 확인시키면서 핵실험의 '명분'을 조성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2월을 3차 핵실험이 이뤄질 적기로 지목하고 있다. 이 기간 한국은 정권교체에 주력해야 하고, 미국 역시 오바마 2기 행정부가 대내외 정책을 준비하는 어수선한 상황이기 때문에 북한이 남한과 미국의 기선을 제압할 기회라는 것이다.

 

특히 미국은 정부차원에서 국내적인 경기부양, 실업률 해소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연초 핵실험 등 북한문제에 집중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국제외교안보포럼의 신성택 박사는 데일리NK에 "김정은이 3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박근혜 당선인 취임일인 다음달 25일 전후로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유엔 제재에 반발한다는 명분도 있고 남한과 미국의 새 정부 길들이기, 자신의 리더십 과시 차원에서 핵실험을 감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김정은의 선택지에는 핵실험밖에 없다" 덧붙였다.

 

김정은이 지난해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을 앞두고 2·29 합의를 무시한 채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처럼, 김정일의 생일인 '광명성절'(2월 16일)을 전후로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 신년사에서 경제 강국 건설을 목표로 내세운 김정은으로선 중국과 한국의 경제적 지원이 절실한데, 국제사회의 강화·확대된 대북제재로 경제적 지원을 기대할 수 없게 돼 핵을 통한 위협에 나설 공산이 커졌다는 것이다.

 

특히 식량난, 전력난 해결과 통치자금 확보를 위해서는 외부의 지원에 기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번 결의안으로 직접적인 도움을 받기 어려워지면서 군사력을 매개로 재차 협박을 가해 협상력을 제고하고 몸값을 높이는 동시에 주민들의 경제 관련 불만도 잠재우는 효과를 노릴 것이란 관측이다.

 

"김정일 동지께서 마련해주신 자위적인 전쟁 억제력에 토대해 이제는 인민이 더는 허리띠를 조이지 않도록 경제건설에 집중하려던 우리의 노력에는 엄중한 난관이 조성됐다"는 중앙통신의 내용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297 北, 핵실험 '명분' 조성 중…"2월 감행 가능성"  NKnet 13-01-28 8484
296 안보리, 확대·강화된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  NKnet 13-01-23 6671
295 北 철도 전력난에 운행 포기 구간 속출해  NKnet 13-01-23 8986
294 "주민통제 강화 지시로 보안·보위원만 배불려"  NKnet 13-01-23 6661
293 [REVIEW] 『NLL북방한계선-기원·위기·사수』  NKnet 12-12-17 7519
292 [연말기획] MB 대북정책 5년의 빛과 그림자  NKnet 12-12-17 6935
291 [연말기획] 2012년 통일·외교·안보 10대 뉴스  NKnet 12-12-06 7497
290 [연말기획]2012년 북한인권 10대 뉴스  NKnet 12-12-05 7403
289 [FOCUS] 18대 대선후보들의 대북·통일정책 분석  NKnet 12-12-05 6854
288 北 석탄 가격 급등…한겨울 난방 걱정에 시름  NKnet 12-12-05 6557
287 北인권운동가 김영환 '국민훈장석류장' 수여 확정  NKnet 12-12-05 6775
286 ‘북한인권의사회’ 박종훈 공동대표  NKnet 12-11-21 8091
285 유아용품도 韓流…"젊은부부 아기사랑 대단"  NKnet 12-11-21 6981
284 [특별 인터뷰]야누스 오니슈키에비치 전 유럽의회 부의장  NKnet 12-11-19 4049
283 "北 노동자들 김장 못해 발동동 구른다"  NKnet 12-11-19 3452
282 北 '체육강국' 건설에 박차?…"체육 낙제면 유급"  NKnet 12-11-19 3194
281 "원수님 배려 '해맞이식당' 주민엔 '그림의 떡'"  NKnet 12-11-19 3539
280 미사일 사거리 연장과 우리의 안보  NKnet 12-11-13 3942
279 "김광혁 부부 재입북은 무산군 보위부 성과"  NKnet 12-11-13 3321
278 [REVIEW] 『사람으로 살고 싶었다』  NKnet 12-11-12 344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