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40대 탈북자 "정찰총국에 70~80명 해커부대"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1-06-02 12:14:57  |  조회 36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北 해커 3000명으로… 사이버戰 올인"
"영재 골라 유학 등 각종 특혜"
40대 탈북자 "정찰총국에 70~80명 해커부대"

북한이 최근 '정보전사(해커)'들이 속한 사이버부대의 규모를 기존의 6배인 3,000명 수준까지 늘리는 등 '사이버전'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해커 양성을 위해 전국의 영재를 골라 해외유학을 보내는 등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지식인들의 모임인 'NK지식인연대'의 김흥광 대표는 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주최로 열린 북한의 사이버테러 관련 세미나에서 "북한은 지난해 정찰총국 예하 사이버부대 병력도 기존 500명에서 3,000명 수준으로 늘리면서 사이버전에 올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북한은 이를 위해 전국의 영재를 평양의 금성1·2중학교 컴퓨터 영재반으로 모아 해커로 양성한다"면서 "이들 영재를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미림대학 등에서 공부시킨 뒤 전원 외국유학을 보내고 나중에 대부분 해킹전문부대에 배치시킨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북한은 사이버공격시 중국 IP(인터넷주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를 북한의 소행이라고 단정해 밝힐 수 없고 이로 인해 북한은 남남갈등 조장의 효과까지 누린다"고 말했다.

세미나에서 40대 남성 탈북자는 "평양시 보통강과 인접한 만경대구역 당상동에 있는 정찰총국 91소(제722호 연락소)는 해커부대"라며 "2006년 당시 40대 초반의 대좌 1명을 비롯해 20∼30대인 대위급 대원 70∼80명이 이 부대에 속해 있었다"고 밝혔다.

유동렬 치안정책연구소 선임연구관은 "북한은 통일전선부를 통해 이른바 '댓글팀'을 운용하며 국내에 조작된 정보와 여론을 확산시키는 등 현재까지 인터넷을 체제 선전, 대남 정보 수집, 사이버테러 및 간첩교신의 수단 정도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695 [한국일보]40대 탈북자 "정찰총국에 70~80명 해커부대"  NKnet 11-06-02 3658
694 [매일신문]정찰총국 예하 사이버 부대 121소를 121국으로 숭격  NKnet 11-06-02 5529
693 [포커스]해커 6배 늘려 3천명…北 사이버전 ‘올인’  NKnet 11-06-02 3296
692 [동아일보]北 해커 전원 해외유학 특혜… 사이버戰 올인  NKnet 11-06-02 3568
691 [데일리NK]"北 해커부대 만경대구역에 있다" 위치 최초 공개  NKnet 11-06-02 4514
690 [코나스]북한 사이버 역량 미 CIA 능가  NKnet 11-06-02 5727
689 [디지털타임스]"북한, 사이버전 병력 6배 증강"  NKnet 11-06-02 3596
688 [조선일보]"北, 해커들의 사이버부대 규모 3000명으로 증강"  NKnet 11-06-01 3730
687 [연합뉴스]"北 해커 3천명으로 늘려…사이버戰 올인"  NKnet 11-06-01 2842
686 [뉴데일리]인터넷 공간에 ‘북한 댓글팀’ 설친다  NKnet 11-06-01 3422
685 [아주경제]北, 사이버戰 올인‥ 해커 3천명  NKnet 11-06-01 2859
684 [데일리안]"북 해커부대 평양에 있다" 위치 최초 확인탈북자 공식 증언  NKnet 11-06-01 3296
683 [머니투데이]"농협 해킹 주범 北, 해커 3000명까지 늘렸다"  NKnet 11-06-01 3089
682 [국민일보]"北 해커 3천명…전원 유학 등 각종 특혜"  NKnet 11-06-01 2872
681 [연합뉴스]"北 해커 3천명…전원 유학 등 각종 특혜"  NKnet 11-06-01 2840
680 [데일리NK]與野, 북한인권법 4월 처리 요구 끝내 묵살  NKnet 11-05-03 3238
679 [코나스]"'카터' 노벨평화상 반납하고 사죄하라!"  NKnet 11-05-03 3268
678 [데일리안] “한반도 분쟁 조장자, 카터 발언 갈수록 가관”  NKnet 11-05-03 3073
677 [데일리NK]"북한인권법 통과 지연, 與野 모두에 책임있다"  NKnet 11-04-19 3327
676 [독립신문]‘북녘에는 봄이 오지 않는다’ 北인권 사진전  NKnet 11-04-19 329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