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NK]“살타는 전기고문에도 北민주화 포기할 수 없었다”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5-12-02 15:13:26  |  조회 1318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1980년대 주체사상파 학생운동권의 대부였지만 1990년대 말 북한의 인권유린 실상을 깨닫고 전향해, 북한민주화 운동에 전념하고 있는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13년 간 살해의 위협에도 북한의 민주화를 위해 펼쳤던 중국에서의 비공개 활동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신간 ‘다시 강철로 살아’를 집필해 1일 저녁 (사)시대정신과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공동주최로 출판기념회를 가진 김 위원은 “북한민주화운동은 북한 주민들이 스스로 하는 것이 맞지만, 아르헨티나의 체게바라와 같이 외국인들도 북한 주민들을 위해 민주화운동을 할 수 있다”면서 “북한민주화 운동에 뛰어든 나와 동지들은 북한으로 직접 들어갈 수 없으니 중국에서 이 일을 시작했다”고 소회했다.

 

김 위원의 책에 따르면, 당시 중국에서 활동하던 북한민주화 운동가들은 그들의 가족들을 포함해 20~30명 정도였으며, 이들은 항상 곳곳에 파견된 중국 안전부 정보원들의 체포와 북한 납치조의 살해 위협에 대비해야 했다.

 

김 위원은 “중국에서 13년 간 군인, 대학생, 교사, 공무원할 것 없이 각계각층의 북한 사람들을 만났다. 이들에게 외부 세계의 진실과 북한 사회의 모순을 알려줬고, 그 과정에서 북한 민주화를 위해 함께 하겠다고 결의한 이들은 다시 북한으로 들어가 투쟁했다”면서 “중국에서의 활동은 아무런 보호막 없이 중국 정보기관의 추적부터 북한에서 파견한 납치조의 위협까지 극복해야 하는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855 [데일리NK]“살타는 전기고문에도 北민주화 포기할 수 없었다”  NKnet 15-12-02 13185
854 [포커스뉴스]김영환, 14년간 중국서 한 ‘북한민주화운동’을 말하다  NKnet 15-12-02 1697
853 [데일리안]"복면이 벗겨지자 주먹이 얼굴로 날아들어..."  NKnet 15-12-02 1572
852 [연합뉴스]독일서 북한인권주간 행사…北실체·인권참상 전파  NKnet 15-12-02 1585
851 [코나스넷]김영환, "통일 이후 국가운영체제는 미국식 연방제가 적합"  NKnet 15-12-02 1814
850 [데일리안]영화로 만나는 '북한인권' 가을밤 물들인다  NKnet 15-10-28 1909
849 [세계일보]임수경 의원 “北인권은 여야·정치상황 떠나 모두 관심 가질..  NKnet 15-10-26 2274
848 [조선비즈]북한인권국제영화제, 통일시대 영화로 준비하자 '다양한 볼거..  NKnet 15-10-26 2312
847 [크리스천투데이]‘제5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설지>  NKnet 15-10-26 1845
846 [월드스타]임수경 의원, '제5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 참석.."북한 인권,..  NKnet 15-10-26 1673
845 [월드스타]'제5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 진실한 개막 '눈길'…민진규 소장..  [NKnet] 15-10-26 1790
844 [미래한국]"통일시대 준비도 영화로" 북한인권국제영화제 열려  NKnet 15-10-26 1619
843 [조선일보]임수경, '변절자 발언 공방' 하태경과 '北 인권영화제' 참석…..  NKnet 15-10-26 2034
842 [데일리NK]새정연 임수경, 북한인권영화제 자청해 참석해  NKnet 15-10-26 1528
841 [세계일보]북한인권국제영화제, 임수경·하태경 의원 나란히 참석  NKnet 15-10-26 1361
840 [미국의소리]제5회 북한인권 국제영화제, 22일 서울 개막  NKnet 15-10-26 1411
839 [티브이데일리]'제5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 개막작, 다나-이미소-강은탁..  Nnet 15-10-26 1609
838 [데일리안]절친? 앙숙? 하태경과 임수경 북인권영화제에서...  NKnet 15-10-26 1506
837 [데일리안]현행 검정 교과서 "주체사상은 인간 중심" 북 주장 그대로  NKnet 15-10-21 1626
836 [데일리NK]“한국사 교과서, 北정치범수용소 인권문제 왜곡”  NKnet 15-10-20 179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