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은] 北무역회사의 꼼수…“기름 없이 中 나갔다 가득 채워 귀국”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7-11-22 10:15:29  |  조회 65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北무역회사의 꼼수…“기름 없이 中 나갔다 가득 채워 귀국”

소식통, "보조통 차고 中서 가득담아 신의주 시장에 팔아 돈벌이"


                                                                                                                                                                                           설송아 기자 / 2017-11-21


북한 무역회사 소속 트럭들이 중국에 나간 후 자체 기름탱크에 경유를 가득 채워 북한으로 돌아오는 방식으로 돈벌이에 나섰다. 대북 제재로 휘발유나 경유 등 연유(燃油) 가격이 상승하자, 보조 통에도 기름을 채워 와서 신의주 시장에 판매하는 꼼수가 등장했다는 것이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무역회사들이 할 일 없이 서있는 트럭을 기름이 거의 바닥난 상태로 출국시켜 중국에서 가득채운 후 귀국하도록 조치했다”면서 “빈차로 나갔다 들어온다 해도 차에 넣은 기름을 되거리(물건을 사서 곧바로 다른 곳에 넘겨 파는 일)하면 수익이 남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로 아침에 나왔던 트럭들이 요즘에는 초저녁에 나왔다가 늦은 저녁 바로 들어가는 재밌는 상황도 벌어진다”면서 “보조 통을 두 개 정도 부착하고 여기에도 기름을 가득 채워 오는 트럭들도 간혹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9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항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당시 휘발유와 경유 등 정제유의 대북 수출을 제한하자, 발각되기 쉬운 화물칸에 기름을 싣지 않고 식별이 어려운 기름통을 이용한 유입을 꾀한 것이다.


이에 트럭 운전수(운전사)들은 중국 해관(세관)의 단속에 “자체 자동차에 쓰일 기름인데 무슨 문제냐”라고 오히려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상황은 오래 가지 않았다. 중국 해관에서 북한 트럭을 임의로 지정, 입국과 출국 시 기름량을 비교하는 등 통제를 강화했다.


하지만 북한 측은 포기하지 않았다. 신의주 개인 상인과의 협조를 통해 물품을 소량이나마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식품, 의류 등 물품을 몇 가지 싣고 나오게 되면서 중국 측에서 기름을 가득 실었다는 이유로 제동을 걸기 어려워졌다. 북한 무역회사들의 꼼수에는 중국 해관원들도 꼼짝없이 당할 수밖에 없었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무역회사들은 최근 중국 대방(무역업자)과의 무역 거래보다 (북한) 시장 물주들의 부탁으로 중국으로 나오고 있다”면서 “때문에 단둥 물류창고에서는 식품과 가전제품 등 개인들이 부탁한 물품 박스들을 따로 분리해서 싣는 조선(북한) 상인들을 쉽게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꼼수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의 올 초에 제시한 외화과제를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북한 소식통은 “빈차로 연유를 나르며 팔아 떨어지는 몇 푼의 돈이라도 벌기 위해 애를 쓰는 거 보면 궁색에 빠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내부 소식통은 또 “대북제재로 (북한)무역회사들이 올해 무역 와크(수출 허가증)로 받았던 석탄·광물량을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면서 “연말이 되면 무역량과 충성자금 상납량 기준으로 신년 무역 와크가 정해졌었지만 올해는 그럴 필요도 없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북한 석탄·광물 수출이 차단되면서 무역회사들의 수출계획은 상당부분 차질을 빚게 됐다. 이에 북한 당국은 무역회사들에게 할당했던 석탄·광물 수출허가권을 내년에도 이어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지만, 무역회사들은 이에 희망을 품지 않고 자체 돈벌이에 나서고 있다.


기사 출처=데일리NK

기사 원문 보기


   
북한 인권에서 진보-보수 프레임은 이제 그만  NKnet 22-05-10 541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올바른 국제협력방안  NKnet 22-05-03 608
551 “망명과 북송” 22년 전 악몽 재연되지 않기를   NKnet 22-04-26 524
550 한국의 법치주의 원칙은 어디에?   NKnet 22-04-26 520
549 ‘북한 주민의 외부정보 차단법’ 만들겠다는 건가?  NKnet 22-04-26 539
548 모두의 인권과 생명은 소중하다  NKnet 22-04-26 367
547 북한 인권상황에 관한 공동 공개 서한  NKnet 22-04-26 5344
546 한국 정부, 북한 인권 증진에 힘써야  NKnet 22-04-26 355
545 북한 인권 운동에 대한 ‘잡도리'를 즉시 중단하라  NKnet 22-04-26 350
544 [지금 북한은] 김정은, ‘JSA 귀순’ 열흘만에 “조국 등지면 즉시 사살..  NKnet 17-12-14 8193
543 [지금 북한은] “北, 軍에 사상전·투지전만 강조하고 식량은 제대로 안..  NKnet 17-12-05 6836
542 [지금 북한은] 北무역회사의 꼼수…“기름 없이 中 나갔다 가득 채워 귀..  NKnet 17-11-22 6520
541 [NK테크] 예상치 못한 북한의 IT기술 - ‘전국정보화성과전람회-2017’..  NKnet 17-11-03 6877
540 [지금 북한은] “북중 무역 경색에 北 신의주 아파트 1년새 30% 폭락”  NKnet 17-10-24 5831
539 [지금 북한은] 北, 주민 대상 현금수탈 몰두…“밀린 당비·맹비 총화하..  NKnet 17-10-16 5881
538 [지금 북한은] 갈곳 잃은 北노동당원…“외화벌이회사 사장 당원 안 받아..  NKnet 17-10-10 5389
537 [지금 북한은] 자체 생산품 北시장서 50% 차지…“국영·개인 간 경쟁 치..  NKnet 17-09-27 5279
536 [지금 북한은] “1분이면 위치추적” 北, 국경지역에 고성능 전파탐지기..  NKnet 17-09-22 6929
535 [지금 북한은] 평양서 휘발유 가격 요동치자, 암시장서 ‘이것’이 인기..  NKnet 17-09-22 5371
534 [지금 북한은] 北 물가 출렁?…“휘발유 이어 곡물·생필품도 동반 가격..  NKnet 17-09-12 4859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