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문성정보고 '북한바로알기' 수업 진행 후기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6-18 14:40:00  |  조회 229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통일교육, 北주민 실상부터 그대로 보여줘야

[칼럼] 문성정보고 '북한바로알기' 수업 진행 후기
[2007-06-18 12:07 ]

전화벨이 울렸다. 인천에 있는 문성정보고등학교 선생님이었다. 얼마전 전북 관촌중학교에서 했던 통일교육, <북한바로알기> 기사를 신문에서 보고 전화를 했다고 한다.

선생님은 일년에 한 번 학생들에게 통일안보 교육을 해오고 있는데, 학생들이 흥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심한 경우에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교육 시간에 책상에 엎드려 잔다고 했다. 관촌중학교에서 했던 <북한바로알기> 교육을 이 고등학교에서도 해줄 수 있는지를 물어왔다.

필자는 아이들과 만나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무척 즐겁다. 또한 전교조의 6.15공동수업 내용이 일방적으로 편향돼있어 이 시기에 학생들에게 북한 바로알기 수업이 필요하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던 터라 쉽게 제안을 받아들였다.

“물론이죠. 가능합니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교육은 언제 진행하죠?”

전화를 끊고 나서 현재 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통일교육의 내용과 형식에 대한 자료를 대략 훑어 보았다. 아이들이 통일 교육에 흥미를 보이지 않고 책상에 엎드려 자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첫째, 여전히 과거의 반공 안보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한 통일 교육이 문제였다. 과거에 비해 크게 줄긴 했지만, 공산주의를 비난하고, 북한의 남침에 대비해 안보 태세를 튼튼히 해야 한다는 수준에만 머물러 있었다. 고리타분한 훈계형 교육이 공부에 지친 아이들을 꿈나라로 몰아갔던 것이다.

현재 통일교육 북한 주민 실상 알리는 데 소극적

둘째, 재미 위주의 이벤트 형식으로 감싼 편협한 이념 주입 통일 교육도 문제였다. 전교조는 6.15공동선언 7주년을 맞이해 남북공동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6.15선언의 역사적 의미를 알리는 CD를 틀어주고, 한반도기를 그리고, 3행시를 짓고, 아이들에게 통일사탕과 통일호박엿을 판다.

아이들은 실천과 이벤트를 결합한 수업에 흥미를 보인다. 그러나 그것뿐이다. 이벤트식 통일교육이 아이들에게 남기는 것은 ‘재미’뿐이다. 교육 이후 아이들이 6.15선언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것은 애매하고 막연하다. 그마저도 친북통일운동 세력의 편협하고 과장된 정치해석을 반복 주입 받은 결과일 뿐이다.

낡은 반공안보교육이나, 이념주입과 이벤트를 결합한 전교조의 통일교육이 공통적으로 놓치고 있는 것이 있다. 학생들에게 북한의 실상과 북한 주민의 생활을 정확히 알리는 것이 통일의 교육의 첫걸음이라는 사실이다.

<북한 바로알기> 강의를 시작할 때 학생들에게 물었다.

“여러분 남녀의 사랑은 무엇에서부터 시작될까요?”
중간쯤에 앉아 있던 학생이 대답했다. “서로를 알아야 합니다.”

너무나 단순한 진리가 아닌가. 통일교육의 출발은 북한의 실상과 북한 주민의 생활을 정확히 알게 하는 것이다.

15일 문성정보고등학교에서 <북한 바로 알기> 교육이 진행됐다. 굶주림과 가난에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어린아이들의 생생한 사진을 본 아이들의 입에서는 안타까움과 슬픔이 섞인 한숨이 흘러나왔다. 세계 최악의 개인숭배와 군사독재사회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의 모습이 화면에 비칠 때는 충격과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통일의 동반자인 북한 주민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본 학생들에게, 통일은 더 이상 ‘환상’이 아니었을 것이다. 반세기 넘는 분단 역사가 빚어낸, 하늘과 땅만큼 큰 남과 북의 차이를 넘고 또 넘는 지루한 과정이 곧 통일임을 어렴풋이 느꼈으리라.

삼행시도 없고, 통일 사탕이나 통일 호박엿도 없었지만, 평소에는 상상도 해볼 수 없는 가슴 아프고 충격적인 북한 주민들의 생생한 모습 앞에서 책상에 엎드려 자는 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


[이광백 논설위원]

* 이 글은 이광백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북한뉴스의 허브 '데일리NK'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85 [논설]국민 합의없는 '사사로운 통일쇼'는 안된다  NKnet 07-09-06 27598
84 [칼럼]팽 당했던 김정남의 재부상 예사롭지 않다  NKnet 07-09-04 25375
83 [논설] 어설프고 위험한 'NLL 계산' 거두어 들여야  NKnet 07-08-23 26310
82 [논평]북한은 ‘아리랑 공연’ 강행 중단하라.  NKnet 07-08-22 26045
81 [논설]산업혁명 때보다 못한 북한 노동자의 현실  NKnet 07-08-16 26677
80 [논설]‘대선전술용’ 이벤트, 국민들 한번 속지 두번 속나?  NKnet 07-08-08 25440
79 [논평]졸속 추진된 남북정상회담, 누구를 위한 회담인가  NKnet 07-08-08 25623
78 [논설]수령독재 떠받치는 '사상 기둥'이 무너지고 있다  NKnet 07-08-07 25845
77 [논설]北 선군정치 노리개 되는 평화운동가 없어야  NKnet 07-07-26 26146
76 [칼럼]북, 피해사실 공개하고 지원책 강구해야  NKnet 07-07-24 25579
75 [논설]시장경제 도입 '노예노동' 벗어나야  NKnet 07-07-10 24779
74 [논설] 지금 김정일 답답할 일 없다  NKnet 07-06-29 23659
73 [논설]북한의 '가상배급'을 아십니까?  NKnet 07-06-22 23385
72 [논설]남남갈등 획책한 北 사과·책임자 문책 요구해야  NKnet 07-06-20 18031
71 [논평]‘남-남 갈등’만 야기한 ‘민족대축전’ 전면 재검토 되어야 한다..  NKnet 07-06-18 21610
70 [칼럼] 문성정보고 '북한바로알기' 수업 진행 후기  NKnet 07-06-18 22941
69 [논평]북한 조국전선은 김정일 독재의 종식을 주장하라  NKnet 07-06-11 19224
68 [사설]6월 민주항쟁 20돌…이제 북한민주화가 역사의 正道  NKnet 07-06-11 18840
67 [논평]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원칙을 가지고 대응하라.  NKnet 07-05-26 19006
66 [논평]북한은 2.13 합의 사항을 먼저 이행하라!  NKnet 07-05-25 19045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