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각계층 로드먼 농구관람?…"1호행사엔 불가능"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3-03-04 10:02:57  |  조회 1987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노동신문은 1일 김정은과 전 NBA 농구 스타 데니스 로드맨이 나란히 앉아 농구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의 사진과 함께 평양시민들도 경기를 함께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최고지도자가 참석하는 1호 행사에 일반 주민들이 참석하는 경우는 오직 대규모 열병식뿐이기 때문에 노동신문의 기사 내용은 믿기 어렵다고 탈북자들은 입을 모았다. 

 

노동신문은 이날 "평양시 안의 체육애호가들을 비롯한 수많은 각계층 시민들이 류다른(각별한)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경기를 보기 위해 류경정주영 체육관으로 모여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고위 탈북자는 "최고지도자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북한체제의 특성상 김정은이 참석하는 '1호 행사'에 사상·충성·가계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시민들은 접근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고위 탈북자는 "주변에 김정은의 복장과 비슷한 옷을 입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들은 모두 행사에 동원된 보위부원들이나 당·내각 간부들"이라면서 "간간히 넥타이를 메고 있는 사람들은 체육계 종사자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과 비슷한 옷을 '쯔메리'라고 부르는데, '1호 행사'를 선전하기 위해 동원된 사람들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 고위 탈북자에 따르면, 김정은의 호위사업과 관련된 보위원과 군·중앙기관의 간부들은 정복(군복)과 사복(쯔메리) 등 두가지 복장을 상황에 따라 선택해 입고 있다. '1호행사'나 보위사업에 동원되면 사복차림으로 참석한다.

 

실제 2001년 4월 평양에서 열린 '제19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참가차 방북했던 가수 김연자 씨가 함흥 지역을 시찰 중이던 김정일을 위한 특별 공연을 열었을 당시에도 함흥대극장 주변의 통행이 전면 금지된 바 있다.

 

김정일은 당시 이 공연을 조직하기 위해 평양의 보위원들과 당·내각 간부들을 급행열차, 버스를 이용해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함흥대극장 주변 고층 주거시설의 주민들은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낮은 곳으로 모두 이동시켰다. 

 

함흥 출신의 탈북자는 "일반인들이 어떤 돌발행동을 벌일지 알 수 없기 때문에 1호 행사장 근처 관리를 철저히 한다"면서 "행사장 근처엔 행사 관리 인원과 무장보초들이 깔려있었고, 통행이 전면 통제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 탈북자는 "김정은은 김정일 때보다 오히려 자신에 대한 경호를 강화시켰다"면서 "이런 스타일을 봤을 때 일반 주민들의 행사 참여를 허용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533 [NK테크] 석탄화학으로 석유화학을 대체, 북한의 탄소하나화학공업  NKnet 17-09-11 5916
532 [지금 북한은] 中 단둥서 북중 밀수 사실상 마비…“소규모도 다 걸려”  NKnet 17-09-07 4989
531 [커버스토리]‘개성공단 카드’로 박근혜정부 인내력 테스트  NKnet 13-06-18 18981
530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vs ‘군사제일주의’ 갈등 시작  NKnet 13-03-15 18839
529 특집좌담 “북한 체제 변화 없이 북핵 해 결 불가능”  NKnet 13-03-15 19318
528 北 각계층 로드먼 농구관람?…"1호행사엔 불가능"  NKnet 13-03-04 19874
527 한류, 북한을 흔들다!  NKnet 13-02-04 23605
526 北 핵실험 분위기 고조 이유? "위협 극대화"  NKnet 13-02-04 18636
525 2013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건은?  NKnet 13-01-28 18699
524 北, 핵실험 '명분' 조성 중…"2월 감행 가능성"  NKnet 13-01-28 9653
523 안보리, 확대·강화된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  NKnet 13-01-23 7935
522 北 철도 전력난에 운행 포기 구간 속출해  NKnet 13-01-23 10111
521 "주민통제 강화 지시로 보안·보위원만 배불려"  NKnet 13-01-23 7741
520 [REVIEW] 『NLL북방한계선-기원·위기·사수』  NKnet 12-12-17 8609
519 [연말기획] MB 대북정책 5년의 빛과 그림자  NKnet 12-12-17 8066
518 [연말기획] 2012년 통일·외교·안보 10대 뉴스  NKnet 12-12-06 8572
517 [연말기획]2012년 북한인권 10대 뉴스  NKnet 12-12-05 8529
516 [FOCUS] 18대 대선후보들의 대북·통일정책 분석  NKnet 12-12-05 7964
515 北 석탄 가격 급등…한겨울 난방 걱정에 시름  NKnet 12-12-05 7633
514 北인권운동가 김영환 '국민훈장석류장' 수여 확정  NKnet 12-12-05 7832
12345678910